교회앨범

2019년 9월 8일 주일

새로운 학기를 맞이하고 바캉스가 끝났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도 잠시, 예사랑교회에 새로운 사람들이 많이 왔습니다. 다들 처음 만나 기쁘고 반갑게 인사하는 시간 속에서 하나님께서 함께하심을 느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