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앨범

2018년 11월 4일 주일

길면 길고 짧으면 짧다고 할 수 있었던 휴가가 끝나고, 지체들은 모두 한마음 한 뜻으로 예배당에 모여 다 같이 즐겁게 찬양하고 예배드렸습니다. 사람들 사이에서 오가는 따듯한 한마디와 준비해주신 간식에 모두 행복하기만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